본문 바로가기

쓰기

2011.01.20 18:25

철새

조회 수 577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어느해 이곳에 머물렀을 네가

올해 날아와

없어진 자리

있을 것들이 없는 자리

바닥 위 빈 공간 날며 보고만 있을적에

 

바람은 불어 너의 날개가 쉬이 멈추지 못하도록 하였고,

때문에 너는 멈출 수 없어

이겨울 내내 이 자리를 서성였느냐

?